2017년 5월 27일

 

금수산-제천

 

홀로

 

상학주차장 09시 15분 - 주능 안부 10시 25분 - 정상 11시 15분 - 망덕산 12시 25분 - 상촌휴게소 14시 20분

 

도심역 전철 06시 30분 -

양평역 열차 7시 10분 -

단양역 8시 45분 도착 -

택시로 상학주차장 이동 15,000원 -

 

상촌휴게소에서 택시( 13,000원)로 청풍면으로 나옴 14시 45분 -

청풍면 시내버스 16시 25분 -

제천역 도착 17시 05분 -

제천역 18시 55분(연착 당초 18시 29분) -

양평에 20시 20분 도착 - 20시 30분 -

도심역에 21시 20분 도착

 

길고 긴 여정이었다. 위에서 보듯이. 기다림. 택시를 기다리고, 버스를 기다리고, 기차를 기다리고, 뒷 열차를 보내기 위해 기다리고... 그래도 집에는 간다는 사실. 시간이 되면 나는 집에서 샤워를 하고 있다는 사실.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금수산 산행이 시작되었다 / 몇년 동안 벼르고 벼르던 금수산 등정 / 교통편 접근성이 안 좋아 망설이던 등정이었는데 택시를 과감하게 선택함으로서 이루어졌다

 

짙은 숲 / 맑은 공기 / 시원한 바람 / 그리고 침묵 / 처음 금수산에 들어가면 이런 것들이 나를 휘어 감는다 / 노쇠한 알피니스트는 에너지로 충만된다 / 이게 살아있슴이리라

 

들머리인 상리 마을 전경

 

정상 / 암릉으로 이루어진 정상부를 데크로 만들어 놓았다 / 환경 문제와 접근성 문제는 항상 충돌하는 사안들인데, 이 정도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왼쪽 봉우리가 가야할 망덕봉 / 오른쪽 뒤가 학봉과 신선봉 능선

 

충주호와 그 너머 삐쭉 솟은 월악산이 보인다 

 

망덕봉 분기점

 

일명 독수리 바위라고 불리운다 / 몽덕봉 코스는 돌이 많다 / 따라서 전망도 뛰어나다 / 금수산의 매력 포인트라 해도 무방하다

 

용담폭포

 

                             용담폭포 / 이런 걸 보고 비경이라 한다

 

여기 청풍면사무소 앞 버스 정류장에서 한 시간 삼십분 정도를 기다렸다 / 위 사진에서 보듯이 2시 25분 다음 버스가 4시 25분이었다 / 다른 시간대에 비해 터무니없는 터울이었다 / 기다리다 아랫배가 땡겨 바로 앞 파출소에 가서 해소를 했다 / 순경아저씨 과하다 싶을 친절함에 매료되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인산 2017년 6월 17일  (0) 2017.07.03
금학산 고대산 2017년 6월 10일  (0) 2017.06.19
금수산 2017년 5월 27일  (0) 2017.06.03
주금산 2017년 5월 20일  (0) 2017.06.03
북한산(삼천사 계곡) 2017년 5월 13일  (0) 2017.06.03
검봉산(강촌) 2017년 5월 6일  (0) 2017.06.03
Posted by 안호용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