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유명산

 

홀로

 

청평버스터미널 유명산행 버스 08시 30분 - 설매재휴양림 카카오택시 14시 40분 

 

유명산 버스종점 09시 20분 - 유명계곡 합수부 10시 45분 - 정산 11시 40분 - 설매재 13시 20분 - 용문산 능선 분기점 13시 50분 - 설매재휴양림 입구 14시 30분

 

청평에서 8시 30분 버스를 타면 날머리를 염두에 두었을 때 너무 이른 시간에 출발하는 것이 아닌지 망설였지만, 그 다음 버스시간이 10시 정도에 있었기 때문에 시간을 변경할 수 없었다. 그리고 10시 정도에 유명산 종점에 도착할 수 있을지를 두고 설악에 가서 갈아 타려고도 연구를 해 보았지만 그것도 시간 터울이 너무 컸고 무엇보다 서울에서 오는 광역버스여서 시간을 믿을 수 없었다. 어찌 되었든 유명산 주차장에서 9시 20분에 출발을 했다.

 

설매재휴양림에서 카카오택시를 기다리는 동안 휴양림 직원에 커피를 타 주겠다며 사무실로 나를 굳이 불러들였다. 나는 직원 두 명과 잠시 잡단을 나누웠다. 물론 등산에 대한 얘기였다. 지친 산객에게 호의를 베풀어준 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그들이 이 블러그를 보지 않겠지만.

 

그리고 산행 들머리나 날머리에서 버스를 이용하지만 가끔 그것이 여의치 않을 때는 택시를 부르는 경우가 있다. 카카오택시를 지난번 명성산 갈 때 이동에서 불러 보고 이번 산행에서도 이용해 보았는데 참 편리하긴 편리했다.

 

인터넷 뒤져서 그 지역 택시 번호를 찾아 퉁명스런 남자와 여기가 어디고 가는 곳이 어딘지 실갱이를 해야 하고, 작년 양구 사명산 날머리에서는 택시 기사와 내 위치 확인하느라 한참 동안 실랑이를 했었다.

 

춘천 태룡산 날머리인 신촌리에서는 접선에 실패를 했었다. 그 지역 지리에 문외한 나는 택시 기사와 십여분 동안 내 위치를 말해 주었지만 끝내 택시는 나를 찾지 못했으며 결국 나는 지나가는 버스를 타지 않을 수 없었다. 춘천의 그 택시 기사 한테는 미안하지만 그 때 상황이 어쩔 수 없었으므로 2년이 지난 지금 사과드리는 바이다. 이 불경기에 어떻게 한 사람이라도 태워 보려고 발버둥을 쳐보았지만 등산객의 멍청함 땜에 수포로 돌아갔지 않은가. 버스를 탓을 때 택시기사 한테 전화가 왔는데 받을까 말까 망설이다가, 결국 받았다. 그리고 이렇게 읍을열었다.

" 아~ 지금 버스를 탓어요... "

" ......... "

 

 

 

 

 

 

저작자 표시
신고

'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명산 2017년 11월 25일  (0) 2017.12.07
명성산 2017년 11월 11일  (0) 2017.11.21
귀목봉 2017년 10월 28일  (0) 2017.11.08
칼봉산 2017년 10월 14일  (0) 2017.10.26
설악산(서북능선) 2017년 9월 2일  (0) 2017.09.09
치악산 2017년 08월 12일  (0) 2017.08.31
Posted by 안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