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1일

 

국망봉

 

홀로

 

도마치고개 10시 45분 - 도마치봉 11시 25분 - 실로령 12시 25분 - 국망봉 정상 14시 00분 - 무주채폭포 15시 05분 - 무주채 들머리 15시 35분

 

춘천시외버스터미널 9시30분 - 사창리 택시 10시 30분 - 미룡터 버스종점(따복버스)4시 10분

 

국망봉에 또 간다. 작년 11월과 12월에 가고, 올 4월에도 가고 그리고 7월에 또 간다. 물론 각기 코스는 다르다. 또한 계절도 다르다. 국망봉의 무엇이 나를 유혹하는 걸까. 아마도 무주채골에 매료가 되었는지 모른다. 그것도 치명적인지 모른다. 각지고 검프른 이끼가  덧칠해져 있는 너덜지대와 숨막힐 것 같은 깊은 계곡과 심장과 폐를 움켜짜는 안부로 이르는 지독한 된비알, 그 거치름이 나의 본성을 자극했으리라. 그리고 놀라운 것은 그 상황에서 어떤 쾌감에 빠져드는 나를 발견한 것이다. 사디스트처럼. 거부할 수 없는 상황을 나는 즐기고 있었던 것인지 모른다. 머 정상이 아니라고 해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무주채는 강한 중독성이 있는 것만큼은 분명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망봉2017년 7월 1일  (0) 2017.07.17
연인산 2017년 6월 17일  (0) 2017.07.03
금학산 고대산 2017년 6월 10일  (0) 2017.06.19
금수산 2017년 5월 27일  (0) 2017.06.03
주금산 2017년 5월 20일  (0) 2017.06.03
북한산(삼천사 계곡) 2017년 5월 13일  (0) 2017.06.03
Posted by 안호용


티스토리 툴바